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정보

  • 진료시간안내, AM 09:00 ~ PM18:00 (평일:월요일~금요일)
  • VR파노라마:보건소를 파노라마로 보세요

해외 여행자를 위한 건강관리의 필요성

국제화 시대를 맞이하여 취업이나 관광 등으로 최근 해외 여행자의 숫자가 증가함에 따라 여행과 관련된 질병이나 사고 발생률이 크게 늘고 있다.

해외여행과 관련된 질병 발생 위험은 여행지역, 여행목적, 여행일정, 숙박형태 및 여행자의 건강상태 등에 따라 다르다. 특히 아프리카 사파리 여행, 중남미 열대지역으로의 배낭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황열, 말라리아 등 감염 질환에 대해 미리 예방주사를 맞고 예방약을 복용해야만 한다.

해외 여행자의 출국전 건강관리

  • 여행 관련 건강위험도 평가
  • 예방접종, 말라리아 예방
  • 여행 관련 건강문제에 대한 상담 및 교육(상비약준비, 시차증, 설사, 고산병 등)

예방접종

위생수준이 낮은 개발도상국에는 아직도 백신으로 예방 가능한 많은 감염성 질환이 유행하고 있으므로 이런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자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예방접종을 시행해야 한다. 여행자의 목적지, 여행기간, 건강상태 및 이전 예방접종 여부를 고려하여 필요한 백신을 선별하고 출발하기 2~6주전부터 접종 스케쥴을 잡는다. 예방접종에는 입국시 공식적으로 요구하는 필수예방접종과 필요에 따라 접종하는 권장예방접종이 있다.

(보건소 홈페이지 예방접종 중 해외여행 예방접종 참조)

건강한 여행을 위해 지켜야 할 일반사항

  • 비누와 물로 손을 자주 씻는다.
  • 에이즈와 성인성 질환의 감염위험을 줄이기 위해 항상 라텍스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 저온살균법으로 처리되었는지 알 수 없는 유제품은 먹거나 마시지 말아야 한다.
  • 주사바늘을 공유하지 않는다.
  • 덜 익힌 쇠고기와 가금류, 날계란 및 저온살균처리하지 않은 유제품은 섭취하지 않는다, 날조개 등 은 간질환이나 면역 결핍환자에게는 특히 위험하다.
  • 노점상에서 구입한 음식은 먹지 않는다.
  • 얼음이 들어있는 음료를 마시지 않는다.
  • 광견병이나 페스트 등 중대한 질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동물, 특히 원숭이, 개나 고양이 등을 만지지 않는다.

질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 지켜야할 수칙

  • 생수나 끓인 물 또는 캔이나 병으로 판매하는 탄산음료만을 마셔야 한다.
  • 수돗물, 얼음, 샘물을 피해야 한다. - 방문지역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으면 생식하지 않는다.
  • 자신이 직접 껍질을 벗긴 식품, 과일, 야채를 요리하였을때만 먹어야 한다.
  • 말라리아, 뎅기열, 사상충 등 곤충에 의해 걸릴수 있는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가능하다면 야외에서 입을 긴소매 옷과 긴바지를 준비한다.
  • 말라리아 등의 위험지역에 갈 때는 예방약을 복용하여야 한다.
  • 방충이 잘될 곳에 머물러 곤충에 물리지 않게 스스로 보호해야 하는데 4시간 간격으로
    DEET (diethylmethyltoluamide) 가 포함된 곤충기피제 사용한다.
  • 진균과 기생충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을 깨끗하고 건조하게 유지하고 맨발로 걷지 않아야 한다.
  • 비상용 설사약을 준비한다.
  • 정수된 물을 먹거나 물을 끓이는 것이 불가능할 경우 정수를 하기 위한 요오드 정제나 정수 필터를 준비한다.
  • 자외선차단제, 선글라스, 모자 등을 준비한다.
  • 장기간 약을 복용하는 사람은 여행기간 충분한 양의 약과 복사된 처방전을 준비한다.

특수층의 해외 여행시 주의

면역저하 환자
  • 장기이식, 항암치료, HIV감염자, 비장 부전증 등은 의사와 상의하여 예방 접종을 실시한다.
  • 비장이 없는 경우 치명적인 말라리아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고 위험지역으로 가급적 여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 평소 상태에 대한 의사의 소견서나 진단서를 휴대하는 것이 좋다.
  • 경미한 증상이라도 발생할 경우 지체없이 병원을 찾는다.
임산부
  • 임신 36주 이상되는 임산부는 의사의 진단서가 있어야 한다.
  • 말라리아에 감염될 경우 합병증 및 유산 위험도가 증가하므로 가급적 위험도가 높은 지역은 방문하지 않는다.
  • 설사를 하여 탈수가 되면 태아에 유해하므로 음식이나 물을 주의해야 한다.
  • 여행 전에 의사의 진료를 받는다.
유아 및 노령층
  • 소아는 해외여행전에 필요한 기본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한다.
  • 저개발 국가에 장기간 체류할 경우 BCG의 접종이 필요하다.
  • 말라리아는 소아에서 감염의 위험이 높으므로 필요한 예방투여를 해야 한다.
  • 노령층의 해외여행시 권유되는 예방접종 외에도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 백신이 추가로 필요한 경우가 많다.
  • 각종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아 필요한 약제들을 휴대한는 것이 좋다.
모험, 탐험 여행

환경적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고 상대적으로 의료시설이 미비한 지역으로 가기 때문에 건강을 해칠 우려가 많다. 탐험시의 사망원인은 풍토병과 함께 교통사고, 등반사고, 익사, 강도, 살인등이 많으므로 여행전에 상비약품 을 철저히 준비하여야 하며 응급처치 요령도 숙지하고 미리 인근의 의료시설을 확인한다.

상비약의 준비

  • 통증 또는 발열증상 : 진통제, 해열제
  • 감기 : 종합감기
  • 위장계의 질별 : 소화제, 지사제, 진경제
  • 두드러기 등 : 항히스타민제
  • 멀미 : 진토제
  • 외상 : 소독제, 외용약, 항진균제, 피부화상방지제, 반창고, 붕대, 거즈, 일회용밴드 등

※ 이밖에 여러 가지 약제가 소요되는 경우 의사, 약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귀국 후 건강진단

열대병 감염여부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으며 발열, 설사 등의 증상이 보이면 의료기관을 찾아 진단을 받아야 한다.

자료관리
담당부서 : 직속기관 > 보건소 > 보건행정담당 > 정진택
연락처 : 042-840-3513
최종수정일 : 2017-06-05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QUICK MENU
  • 방문보건사업
  • 건강증진사업
  • 모자보건사업
  • 정신보건사업
  • 전염병관리사업
  • 구강보건사업
  • 의료비지원사업
  • 국가건강검진사업
  •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