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계룡의명소

  • 계룡산
  • 계룡산 천황봉
  • 향적산 국사봉
  • 천마산
  • 괴목정
  • 주초석
  • 숫용추
  • 암용추
  • 사계고택(은농재)
  • 사계솔바람길
  • 계룡대 통일탑
VR 파노라마 문화관광 안내지도 신청

주초석 VR영상

관광명소5 주초석 柱礎石

※ 군사보호구역으로써 출입 제한지역임

이성계가 조선 건국 후 계룡산 남쪽 신도안을 천도 후보지로 정해 1년여간 많은 사람들을 동원하여 궁궐공사를 위해 목재와 석재 등을 운반하다가 중단하였다. 중단 사유는 계룡산 신도안은 국토 남쪽에 치우치고 가까운 곳에 조운(漕運)과 용수(用水)가 불편하고 풍수상 舊 왕조 고려개경과 유사하여 신 왕조에 불리하다는 경기도 관찰사 하륜의 건의에 따라 중단하고 한양으로 신도읍지를 옮긴 것이다.

이때 대궐터 앞에 주춧돌로 쓰려고 가져다 놓은 주초석 115개가 남아 1976년 충청남도 지방문화재로 지정 ․ 보존되고 있다.

주초석 중 20여개는 바위에 흠집이 일렬로 나있어 쓰기 좋은 크기로 다듬어 가공하려고 하였던 것을 알 수 있는데 당시에는 정으로 바위에 구멍을 내고 마른 참나무 등을 그 곳에 꽂아 나무에 물을 부으면 물의 수축팽창 압력으로 바위를 다듬은 것으로 자연과학의 원리를 응용한 우리 선조들의 지혜로움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부남리 백암동 계곡은 도읍지 공사 일환으로 하천을 정비한 천기석축(川基石築)이 발견되기도 하여 현재 도시 개발의 기반시설을 하듯 당시에도 상 ․ 하수시설 등 생활의 기본시설을 하였던 것을 추측해 볼 수가 있었다.

신도내 주초석 전경 신도안 도성 추측도

신도내 주초석 전경 및 신도안 도성 추측도

궁궐공사의 규모를 알 수 있는 흔적으로 신도안면 용동리에 당시 인부들이 짚신에 묻은 흙을 한곳에 털어 봉우리가 되었다는 『신털이봉』이 있으며, 이 곳 두마면 두계리의 지명은 팥두(豆)자와 관련된 곳인데 대궐공사 당시 인부들에게 팥죽을 쑤어 허기를 달랬다는 유래가 전해지고 지금도 해마다 팥거리축제가 이곳 주민들에 의해 전승 되고 있다.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 신도내 주초석 및 석재
자료관리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 문화관광팀 > 김윤옥
연락처 : 042-840-2402
최종수정일 : 2017-06-05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