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세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LANGUAGE EN 中 日
홈페이지 첫화면으로 계룡시의회 폰트 크기 증가 초기화 폰트 크기 감소

우리동네명소 1 계룡산 천황봉

계룡산 천황봉

계룡산의 최고봉으로 높이는 845m이다. 백두대간 금남정맥의 끝부분에 위치하며 예로부터 충청의 정신과 기백을 나타내는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각종 자료에 천황봉으로 표기되고 있으나 이는 일제가 1911년 일본 천황의 이미지를 심기 위해 본래 ‘왕’을 ‘황’으로 고친이후 1918년 일본 총독부 제작 지도부터 사용된 창지개명의 사례이다.

계룡시에서 보면 선뜻 이마에 닿을 듯 솟아 있고, 사계절 변화가 무쌍한 자연의 신비와 함께 웅장한 산봉우리 위에 아침의 찬란한 해가 솟아 올라오면 보는 이의 가슴에 무한한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어 준다.

우리동네명소 2 계룡대 (통일탑)

계룡대 (통일탑)

계룡대로의 3군본부 이전사업은 1989년 7월 18일까지 육군본부, 공군본부가 이전하고, 1993년 해군본부가 이전함에 따라 완료되었다.

계룡대 본청 건물은 동양철학 8괘사상에 뿌리를 두고 8각형의 건축양식을 하고 있어 미국의 PENTAGON(미 국방부, 건물모양이 5각형)에 버금가는 "한국의 OCTAGON"이라 할 수 있다.

또한 통일탑이 있는데 우리 국군이 충·의·지·인·용의 기치 아래 굳게 뭉쳐 철통같이 국가를 보위하고 승리의 영광을 쟁취하여 우리 민족의 번영과 약진을 보장한다는 의미이다.

신도안으로의 3군본부 이전은 군전략상 안정성 확보라는 군사적 측면이외에도 국토의 균형발전이라는 사회적 측면까지 감안된 대역사로 평가되고 있다.

우리동네명소 3 제석사

제석사

신도안면 용동리 용추골에 있는 조계종 사찰로 1948년 창건되었고, 대웅전은 1966년 옛 암자를 철거하고 조법효 스님이 신축하였다고 하며, 신도안의 다른 절들이 계룡대 건설사업으로 철거되었으나 이 절만 남아 있다.

이 절 뒤의 자연 석굴에서 이태조가 신도안에 도읍을 정하고자 100일 기도를 드렸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계룡산의 산세가 천황봉에서 제자봉으로 이어져 내려온 명당에 위치하며 주변경관이 수려하다.

우리동네명소 4 괴목정

괴목정

신도안면 용동리에 있는 유서깊은 공원으로 옛날에는 사람 많은 곳을 피해온 사람들이 이 근처에 자리잡고 살았다 한다.

그들은 이곳에 앉아 신선객 이야기를 하다가 나무를 골라서 심곤 하였는데 되는데로 땅에 꽂은 나무가 모두 괴목이 되었다 하여 괴목정이라 부른다고 전한다.

다른 설에 의하면 이태조가 신도안이 도읍지로서 합당한지 형세를 살피러 행차할 당시 동행한 무학대사가 무심코 꽂아 놓은 지팡이가 자라 큰 괴목이 되었고, 그 괴목이 정자 같은 구실을 한다 하여 괴목정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우리동네명소 5 무궁화동산

무궁화동산

신도안면 정장리 계룡대 제2정문 진입로와 계룡대로 교차지점 약 3,300여평의 부지에 조성된 소공원으로 무궁화 15종 6,000여 본이 식재되어 있고, 광복단결사대기념탐, 신도안 유래비, 파고라 등 각종 편의시설이 설치되어 있다.

특히, 계룡대 건설 당시 이전이 불가피해진 사업 부지내 각종 기념물(하마비, 송덕비, 선행비, 추모비 등)들을 이곳에 옮겨 보존하고 있다.

우리동네명소 6 신털이봉

신털이봉

조선초 신도안의 대궐 공사에 부역하던 사람들이 턴 신에 묻은 흙이 쌓여 이루어진 봉우리라고 전한다.

신도안면을 통과하는 밀목재 방면 계룡대로 상의 공군 기상전대~제2정문 진입로 구간 좌측의 수림 중앙에 위치하여, 「신도내 주초석」이 당시 대궐 공사에 대한 물적 사료라면 「신털이봉」의 전승은 당시 대궐 공사의 규모를 가늠케 하는 구전자료라 할 수 있다.

우리동네명소 7 숫용추

숫용추

계룡시 신도안면 부남리에 계룡산 정기를 받은 바위로 된 못(웅덩이)으로 골짜기를 흐르던 옥같은 맑은 물이 스무자 정도 절벽의 폭포 밑에 깊이를 알 수 없는 검푸른 물이 괸 곳으로, 위에서 떨어져 시원스레 부서지는 물소리와 바위벽이 숲과 어울려 신비스런 분위기를 자아내며 숫용이 도를 닦아 하늘로 승천하였다는 전설과 또한, 동쪽 용동리의 암용추에 암용이 살아 땅속으로 서로 왕래를 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우리동네명소 8 암용추

암용추

숫용추와 더불어 신도안면 용동리에 있는 바위로 된 못으로 계곡의 물이 흐르다가 고인 10여평 남짓의 작은 웅덩이이며 주변 숲과 바위벽이 절경이다.

숫용추와 마찬가지로 암용이 도를 닦아 하늘로 승천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우리동네명소 9 제3정문 앞 벚길

제3정문 앞 벚길

신도안면 용동리 계룡대 제3정문 진입로 약 1㎞ 구간은 계룡대 조성 당시 식재된 수령 15~20년생 벚꽃나무 가로수로 봄철 장관을 이룬다.

이 지역은 군사보호구역 내 위치하여 일반인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벚꽃길 구간은 일반인 출입이 가능한 반면, 상가 입지 등 난개발이 불가능하여 호젓한 분위기 속에 벚꽃 감상을 할 수 있는 매력이 있다.

개화시기가 동학사나 신탄진 등 인근 지역보다 1주일가량 늦다는 특징도 갖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